후마니타스 후마니타스

메뉴 열기 닫기

암 정보

암 종

대장암Colorectal cancer

대장암의 증상

대장암은 대장의 부위에 따라서 결장암과 직장암, 그리고 항문암 세가지 형태로 분류할 수 있는데 각각의 암은 암이 발생한 위치에 따라서 여러가지 양상의 임상적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대장암의 대표적 증상으로는 출혈과 배변습관의 변화, 점액변, 복통, 체중감소 등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이 중에서도 대장암이 가장 보편적입니다. 대장암의 가장 흔한 증상으로는 대변에 피가 섞여 나오는 분변잠혈증상인데 대장암 환자의 95% 이상이 이 증상이 나타납니다.

특히 30대 중반 이후에게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면 치핵과 같은 간단한 항문질환으로 간과하지 말고 전문의의 진찰을 통해 반드시 대장암의 유무를 확인하여야 합니다.

그 다음으로 흔한 증세는 배변습관의 변화로서 이러한 변화는 결장암 보다는 직장암이나 항문암 같은 경우에서 흔하게 시커멓게 나타나는데 환자는 정상일 때보다 배변의 어려움과 함께 변의 굵기가 현저하게 감소하는 특징이 있습니다. 따라서 이러한 증상이 계속 진행됨에도 불구하고 그대로 방치한다면 암이 계속 진행하여 장관 내부를 막게 되고 급기야는 장관폐색을 유발하여 매우 위험한 상태까지 도달할 수도 있습니다.

세번째로 흔한 증상은 막연하면서도 설명할 수 없는 복통으로서 대장암 환자의 65%정도에게서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는데 이러한 통증은 어느 특정 부위가 아픈 것이 아니라 매루 모호한 통증이라는 점이 특징입니다. 이러한 복부통증의 원인은 암이 대장내관을 부분적으로 폐쇄하기 때문에 일어납니다. 이러한 암의 폐쇄 정도에 따라 때로는 통증과 함께 구역질과 구토증상을 동반할 수도 있습니다. 직장암이나 항문암에서는 직장항문부의 통증 또는 불쾌감도 나타날 수 있습니다.

그 다음의 기타 증상으로 점액변이나 체중감소 같은 증상이 나타나는데 이러한 증상들은 증상의 발현 전에 이미 상기에 전술한 증상들이 먼저 나타난 후 후속적으로 나타나며, 때로는 점액변이나 체중감소의 증상은 대장암이 상당한 병기까지 진행된 후에야 나타나기 때문에 환자편에서는 미리미리 대처해야만 합니다. 그 외에도 무력감이나 빈혈 같은 증세가 나타날 수 있으나 이러한 증세 역시 단독적으로 나타나는 것이 아니라 전술한 증상들이 나타난 후에야 발현할 수 있습니다.

대장암의 치료

대장암은 조기에 진단하여 철저한 외과적 수술로서 80% 이상 완치가 가능합니다. 따라서 30대 중반 이후에서 전술한 증세가 나타나면 지체 없이 전문의를 찾아야 합니다. 시기를 놓치게 되면 현재의 첨단 의술로도 40% 이하의 성공률도 보장하지 못합니다.

후마니타스 관리자 로그인

X